DOGO & DOSTOP


DOGO

도고를 연재하니까 모두들 고양이를 좋아하고 고양이 한 마리는 기르겠지 하고 생각들을 했나봅니다..하기사  만화가들이 고양이를 좋아한다고 소문도 나고 또 고양이를 좋아하고 기르는 만화가도 많으니까요..

하지만 전 고양이가 무서웠거든요 그 반짝이는 매서운 야수의 눈이라니..게다가 그르릉그릉 발정났을 때 내는 아기울음소리는 또 얼마나 무섭습니까..고양이를 주인공으로 하는 만화를 그리면서 고양이도 안 기르냐 한 마리 길러라는둥의 계속되는 주변의 협박(?)에도 꿋꿋이 버티던 어느 날 고양이를 무지 좋아하는 지인이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무작정 데리고 와서 넘기는 사건이 생겼습니다..차에 치여 죽을 뻔한 걸 구해왔다는겁니다.어쩌겠습니까. 그 찌끄만한게 발발 떨고 있는데 결국 저는 고양이와의 동거를 시작했습니다..아 물론 이름은 DOGO라고 불렀지요..

문제는 잠잘 때였습니다..고양이라는게 불만 끄고 자려고 누우면 배 위에 올라오거나 머리 옆에 붙어서 자려고 하는겁니다.. 깜깜한 방에 혼자 있는데 생각해보세요...눈을 감고 있으면 바로 귀 옆에서 들리는 그르릉그릉 소리를..게다가 눈을 딱 뜨면 고양이의 그 야광눈이 내 눈을 응시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그래서 한 동안은 불을 켜고 잠을 자곤 했던 것 같습니다..

DOSTOP

그 후로 도고와 살면서 고양이가 의외로 기르는 묘미와 재미난 성격의 동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답니다..그런데 어느 날 외출하고 돌아오는데 내 방 창문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보고 있는 도고와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이 녀석은 다른 도둑고양이 같지 않게 내가 다가가도 도망가지 않고 오히려 쫓아내려고 하는 손짓을 하니까 더 다가오는 겁니다.. 갓 태어난 지 얼마 안되는데다 배도 고프고 사람에 대한 두려움같은 게 없을 때였나봅니다.. 그래서 하는 짓이 귀여워서 데려와서 씻기고 먹이를 주었지요..
이름은 DOGO의 GO가 우리가 잘 하는 GOSTOP의 GO를 연상시킨다고 두 마리니까 나머지 한 마리는 STOP으로 하자는 제의에 결국 DOSTOP이 되었지요..

도고는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무척 많은데 비해 도스톱은 사람에 대한 경계심도 없고 붙임성이 많아서(제가 보기엔 머리가 나쁜 듯...) 귀여운 면이 더 많았습니다..반면 도고는 내성적이고 도도해보이기까지 하고 좀 커서는 살이 많이 쪄서 움직이는 걸 좋아하지 않았습니다(사람들은 주인 닮았다고 하더군요..뱃살하며...__+).

고양이들은 한마디로 도도합니다..주인을 주인이 아닌 같은 고양이로 여긴다고 하나...그래서 개와는 달리 잘 보일려고 꼬리친다든지 하는 것도 없고 말도 잘 안 듣죠..그냥 개무시하기 쉽상입니다..그럴땐 잔재미가 없기도 하지만..지들도 동물인데 배가 고프면 어쩔 수 없죠? 비굴해지기는 싫고 배는 고프고하니까..설겆이나 일을 하고 있을 때 슬며시 옆에 와서 스으윽 몸을 스치고 지나갑니다..꼭 이렇게 말하는거 같습니다..'내가 꼭 배고파서 이러는건 아니고..'
또 자주 발정이 나고 창밖을 보고 나가고 싶어합니다..한동안 고민을 했지요..내가 고양이라면 따뜻하고 먹을 것 제때 주는 이 감옥에서 평생을 살 것인가? 아니면 좀 배가 고프고 추울 수도 있지만 자유롭게 밖으로 나갈 것이냐?.. 내가 마당있는 집에서 살면 놓아 먹이고 놀다 들어오면 먹이 주고 할텐데 그러지도 못하는 형편이고..고민을 많이 하다 결국 시골 할머님댁에 맡기기로 했습니다..할머님은 지금 개 두 마리를 기르고 있지만 전에는 고양이도 길렀었고요 시골이니 차에 치여 죽을 일도 없을테고..산에 들에 맘껏 돌아다니다 제가 사료를 때때로 가져가면 그거 먹이고 또 겸사겸사 할머님도 볼 심산이었지요.. 아...그러나.....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다고...안전하고 자유로울거라 여겼던 그 곳이 가장 위험할 줄은 정말 몰랐지 뭡니까?..얼마 후 찾아간 할머님댁..고양이는 없었습니다..할머니왈 '내가 허리에 좋다길래 잡아 먹을려고 했더니 도망갔어~'..__;;;;;;;;;;;;;;;  아 그 동네분들은 고양이고기를 사고팔기도 한답니다..ㅠ.ㅜ   그저 무사해야할텐데요...특히 먹을 것만 들고 흔들면 곧잘 오는 도스톱이 걱정입니다..물론 도고도 걱정이고요...지금은 무지 많이 보고싶군요...처음엔 별로 몰랐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꿈에도 나타나고..자꾸 생각이 납니다..내가 죄를 지었구나..차라리 다른 사람에게 입양을 시키던지 할 것을.. 하면서요........도고도스톱 부디 무사하길........kudeki